Faithlife Sermons

세미한 음성으로

하나바이블  •  Sermon  •  Submitted
0 ratings
· 7 views
Notes
Transcript
성경 본문: 오늘 받을 하나님의 말씀은 열왕기상 19장 8-18절 말씀입니다
8 이에 일어나 먹고 마시고 그 음식물의 힘을 의지하여 사십 주 사십 야를 가서 하나님의 산 호렙에 이르니라
◎9 엘리야가 그 곳 굴에 들어가 거기서 머물더니 여호와의 말씀이 그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엘리야야 네가 어찌하여 여기 있느냐
10 그가 대답하되 내가 만군의 하나님 여호와께 열심이 유별하오니 이는 이스라엘 자손이 주의 언약을 버리고 주의 제단을 헐며 칼로 주의 선지자들을 죽였음이오며 오직 나만 남았거늘 그들이 내 생명을 찾아 빼앗으려 하나이다
11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너는 나가서 여호와 앞에서 산에 서라 하시더니 여호와께서 지나가시는데 여호와 앞에 크고 강한 바람이 산을 가르고 바위를 부수나 바람 가운데에 여호와께서 계시지 아니하며 바람 후에 지진이 있으나 지진 가운데에도 여호와께서 계시지 아니하며
12 또 지진 후에 불이 있으나 불가운데에도 여호와께서 계시지 아니하더니 불 후에 세미한 소리가 있는지라
13 엘리야가 듣고 겉옷으로 얼굴을 가리고 나가 굴 어귀에 서매 소리가 그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엘리야야 네가 어찌하여 여기 있느냐
14 그가 대답하되 내가 만군의 하나님 여호와께 열심이 유별하오니 이는 이스라엘 자손이 주의 언약을 버리고 주의 제단을 헐며 칼로 주의 선지자들을 죽였음이오며 오직 나만 남았거늘 그들이 내 생명을 찾아 빼앗으려 하나이다
◎15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16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17 하사엘의 칼을 피하는 자를 예후가 죽일 것이요 예후의 칼을 피하는 자를 엘리사가 죽이리라
18 그러나 내가 이스라엘 가운데에 칠천 명을 남기리니 다 바알에게 무릎을 꿇지 아니하고 다 바알에게 입맞추지 아니한 자니라
설교 제목: 세미한 음성으로
서론
우리는 언제 크게 낙심하고 절망에 빠지나요? 잠을 줄여 치밀하게 준비한 시험을 망쳤을 때, 철저하게 준비하고 계획해 놓은 일들이 상상하지도 못한 변수들로 틀어졌을 때 우리는 절망하게 돼요. 이처럼 우리는 생각한 대로 일이 풀려가지 않을 때, 크게 실망하고 낙심을 해요. 이럴 때면 ‘왜 우리가 하나님을 믿고 있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침묵하시는 것처럼 보이는 하나님께 섭섭한 마음이 들기도 해요.
엘리야에게 절망이 찾아왔어요. 지난주에 살펴본 말씀처럼 엘리야는 갈멜산 전투에서 위대한 승리를 경험했어요. 그런데 오늘 본문에서는 엘리야가 180도 바뀌어 있어요. 지금 엘리야는 절망에 빠져 있어요. 심지어 하나님께 자신의 생명을 가져가 달라고 이야기해요.
왜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요? 그리고 하나님은 낙심하고 절망에 빠진 백성들을 어떻게 회복시키실까요? 또 이런 하나님의 백성을 어떻게 다시 하나님의 백성답게 살아가도록 만들어 가실까요? 오늘 말씀을 통해 하나님이 어떻게 하나님의 백성을 다시 일으키셨는지 살펴보도록 해요.
엘리야는 갈멜산에서 불리한 조건을 모두 뒤집고 450명의 바알 선지자로부터 극적이고 도 위대한 승리를 거두었어요. 오직 하나님만이 참 신이심을 증명했고 그 시합을 본 모든 이스라엘 백성이 모두 여호와를 참 하나님으로 인정했어요. 그리고 하나님은 3년 동안 기근으로 물이 말라버린 북이스라엘 전역에 비를 내려주셨어요. 뿐만 아니라 바알을 섬기던 선지자들까지 모두 죽임을 당했어요.
자, 여러분! 여기까지만 보면 해피엔딩이에요. 그런데 현실은 어땠을까요? 며칠 뒤 엘리야는 한 소식을 듣게 되었어요. 아합왕은 이세벨 왕비에게 가서 갈멜산에서 있었던 이야기를 전해 주었어요. 그러자 이세벨이 이렇게 말했어요.
“내가 내일 이 맘때까지 엘리야의 생명을 취할 것이다 그렇게 하지 아니하면 내 신들이 나에게 벌 위에 벌을 내릴 것이다.”
이 말은 이세벨이 생명을 걸고 엘리야를 죽이겠다는 이야기에요. 엘리야가 이세벨이 자신을 죽으려고 한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어요. 그런데 엘리야의 반응이 너무 의외였어요. 엘리야는 이 소식을 듣고 도망을 갔어요.
우리도 이런 경험을 하게 됩니다. 예배나 수련회를 통해서 큰 은혜를 경험했어요.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시고 우리를 인도하고 계시는구나’라는 것을 믿음으로 고백했어요. 그리고 삶으로 돌아왔으나 바뀐 것이 없어요. 이렇게 믿음으로 고백하면 적어도 상황과 환경이 바뀔 줄 알았는데 여전히 아무것도 달라진 것이 없어요.
관계의 문제가 해결되기를 바랐는데 여전히 어려움이 있어요. 건강 문제의 해결을 기대했는데 여전히 내 몸의 병들은 나를 더 아프게 해요. 가난 문제의 해결을 위해 기도했는데 여전히 우리 집은 가난해요. 부모님의 병이 낫기를 위해 간절히 기도하고 믿음으로 고백했는데 부모님이 더 아프시기도 해요.
여러분, 이럴 때 어떤 생각이 들까요? 상상하지도 못할 낙담과 절망이 우리를 엄습해요. 우리는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지만 여전히 내가 생각하는 그림들을 그려 나갈 때가 많아요. ‘하나님을 열심히 믿고 하나님이 참 하나님이심을 고백도 했어요. 그러니 하나님 제 그림대로 해주세요.’ 이렇게 생각할 때가 많아요.
엘리야도 그랬어요. 엘리야는 갈멜살에서 하나님이 위대한 승리를 거두셨을 때 이제는 다 끝이 났다고 생각했어요. 그러나 오히려 죽음의 위기에 직면했어요.
아합왕과 이세벨이 폐위되고 회개하기는커녕 오히려 자신을 죽이려고 달려들고 있어요. 바알과 아세라 신상이 모두 무너질 줄 알았는데 여전히 건재해요. 이스라엘 백성이 이제는 하나님 편에 설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그런 일들이 즉각적으로 일어나지 않아요.
엘리야는 아무것도 바뀌지 않는 현실 앞에서, 자신의 그림들이 무너지는 것을 보면서, 오히려 기세등등한 이세벨을 위협에 낙심하고 절망에 빠져 도망가게 되었어요. 엘리야는 브엘세바에서 광야로 하룻길 더 들어가 로뎀나무에 앉아서 하나님께 이렇게 한탄했어요.
열왕기상 19장 4절 말씀이에요.
“자기 자신은 광야로 들어가 하룻길쯤 가서 한 로뎀 나무 아래에 앉아서 자기가 죽기를 원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거두시옵소서 나는 내 조상들보다 낫지 못하니이다 하고”
엘리야가 뭐라고 기도하고 있죠? 지금까지 경험한 것만으로 충분하니 이제 자신의 생명을 거두어 달라고 이야기하고 있어요. 이렇게 낙심하고 절망에 빠져 탈진해 있는 엘리야를 하나님은 어떻게 하실까요?
하나님은 엘리야에게 천사를 보내셨어요. 그리고 엘리야를 위해 숯불에 구운 떡과 물을 공급하셨어요. 엘리야는 생명조차 거두어 달라고 이야기할 정도로 낙담했지만 하나님의 생각은 엘리야의 생각과 달랐어요. 엘리야는 끝이라고 생각했지만 하나님은 여전히 엘리야가 갈 길이 남았다고 말씀하시면서 엘리야를 격려하고 계세요. 이에 힘을 얻은 엘리야가 40일을 더 걸어서 호렙산에 도착했어요.
엘리야는 호렙산의 한 동굴에 들어가 머물게 되었어요. 그때 하나님이 다시 엘리야에게 물으셨어요. “네가 어찌하여 여기 있느냐?” 엘리야가 대답했어요. “내가 만군의 하나님 여호와께 열심이 유별하오니 이는 이스라엘 자손이 주의 언약을 버리고 주의 제단을 헐며 칼로 주의 선지자들을 죽였음이오며 오직 나만 남았습니다. 그리고 이제 그들이 제 생명도 앗아가려고 합니다.”
위대한 승리를 거두었음에도 아무런 열매가 없는 것처럼 보이고, 자신의 그림대로 일들이 진행되지 않고, 모든 사역이 실패한 것처럼 보이는 엘리야를 향해 하나님은 이렇게 말씀하셨어요. “너는 나가서 여호와의 산에 서거라.” 이 말을 들은 엘리야가 여호와의 산에 섰어요.
여호와의 산에 선 엘리야를 향해 강한 바람이 불어 그곳을 가르고 부수었어요. 그런데 거기에는 하나님이 계시지 않았어요. 또 지진 후에 불이 발생했지만 그 불에도 하나님이 계시지 않았어요. 바람과 지진, 불은 구약 성경에서 하나님의 임재를 상징하는 현상들이에요. 그러나 하나님은 거기 계시지 않았어요.
그럼 하나님은 어디에 계실까요? 열왕기상 19장 12절 말씀을 다 같이 읽어볼까요?
“또 지진 후에 불이 있으나 불 가운데에도 여호와께서 계시지 아니하더니 불 후에 세미한 소리가 있는지라”
하나님은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을 듣는 자들을 통해 하나님 나라를 세워 가세요. 하나님은 엘리야에게 열왕기상 19장 15-16절에서 이렇게 말씀하세요. 함께 읽어 볼게요.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은 세미한 음성에 귀 기울인 선지자 엘리야에게 세 가지 일을 맡기셨어요.
1) 주변 국가인 아람의 새로운 왕으로 하사엘을 세울 것
2)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 부어 이스라엘의 새로운 왕으로 세울 것
3)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자신의 뒤를 이을 선지자로 세울 것
하나님은 세미한 소리 즉, 하나님의 말씀을 엘리야에게 주셨어요. 절망과 낙심에 빠진 엘리야가 회복할 수 있었던 것은 강한 바람과 지진과 불이 아니라 다시 엘리야에게 사명을 주시는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이었어요. 엘리야는 이 세미한 소리를 통해 다시 선지자로서의 사명을 회복하였고, 하나님이 자신에게 맡기신 일을 충성스럽게 수행할 수 있었어요.
그런데 하나님은 세미한 소리를 통해 회복한 엘리야에게 한 가지 더 놀라운 약속을 해주세요. 열왕기상 19장 18절 말씀이에요.
“그러나 내가 이스라엘 가운데에 칠천 명을 남기리니 다 바알에게 무릎을 꿇지 아니하고 다 바알에게 입맞추지 아니한 자니라”
엘리야는 하나님의 선지자가 자신 혼자만 남은 줄 알았어요. 그런데 바알에게 무릎을 꿇지 않고 바알에게 입 맞추지 않은 7,000명을 하나님께서 남겨 주셨어요. 하나님은 이처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을 듣는 자들을 통해 하나님의 나라를 세우시고 역사를 주관하고 계세요. 그리고 그들을 통해 하나님의 나라를 지켜내시고 이루어 가세요. 우리는 결코 혼자가 아니에요. 옆에 있는 친구들을 볼까요? 내 곁의 친구들은 모두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에 귀를 기울이는 하나님 나라를 세워 나가는 동지입니다. 옆에 있는 친구들과 이렇게 한번 인사할까요?
“우리는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에 귀 기울이며 하나님 나라를 세워 나가는 동지입니다!”
여러분이 살아가는 세상은 결코 만만치 않아요. 그러나 하나님은 하나님의 사람들을 세우셔서 하나님 나라를 지켜 가시고 이루어 가세요. 여러분 혼자 걷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 나라를 향해 걸어가는 동지가 있음을 기억하며, 우리 모두 함께 하나님 나라를 세워 나가길 축복해요.
1. 하나님, 모든 위기의 순간에 하나님을 찾게 하옵소서. 사람의 부족함으로 인해 낙심하지 않게 하옵소서.
2. 주님이 일으키실 새 일, 새 세대를 기대하게 하소서.
3. 우리가 바로 하나님의 다음 세대임을 기억하며, 사명을 감당하도록 준비되게 하소서.
Related Media
Related Serm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