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ithlife Sermons

나는 사마리아 여인에게 말을 건다

복있는사람  •  Sermon  •  Submitted
0 ratings
· 134 views
Notes
Transcript
John 4:1–9 NKRV
1 예수께서 제자를 삼고 세례를 베푸시는 것이 요한보다 많다 하는 말을 바리새인들이 들은 줄을 주께서 아신지라 2 (예수께서 친히 세례를 베푸신 것이 아니요 제자들이 베푼 것이라) 3 유대를 떠나사 다시 갈릴리로 가실새 4 사마리아를 통과하여야 하겠는지라 5 사마리아에 있는 수가라 하는 동네에 이르시니 야곱이 그 아들 요셉에게 준 땅이 가깝고 6 거기 또 야곱의 우물이 있더라 예수께서 길 가시다가 피곤하여 우물 곁에 그대로 앉으시니 때가 여섯 시쯤 되었더라 7 사마리아 여자 한 사람이 물을 길으러 왔으매 예수께서 물을 좀 달라 하시니 8 이는 제자들이 먹을 것을 사러 그 동네에 들어갔음이러라 9 사마리아 여자가 이르되 당신은 유대인으로서 어찌하여 사마리아 여자인 나에게 물을 달라 하나이까 하니 이는 유대인이 사마리아인과 상종하지 아니함이러라

찬양의 소재가 되는 본문

김복유 나는 사마리아 여인에게 말을 건다, 우물가의 여인처럼

이상한 예수님의 여정

오늘 본문 3절에서 예수님께서는 유대를 떠나서 다시 갈릴리로 가시는 여정을 떠나십니다. 유대와 갈릴리 사이에는 사마리아 지방이 있습니다. 그래서 최단 거리로 가면 사마리아 지역을 지나가는 것이 자연스럽습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잘 아시다시피, 유대인들은 사마리아 지역을 지나가는 것을 싫어했습니다. 이방인들과 피가 섞인 사마리아 사람들이 사는 지역을 지나는 것을 꺼려했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해서는 9절에서 사마리아 여인도 잘 알고 있는 내용임을 보여줍니다. “당신은 유대인으로서 어찌하여 사마리아 여자인 나에게 물을 달라 하나이까”라는 여인의 물음에 요한은 “이는 유대인이 사마리아인과 상종하지 아니함이러라”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유대인들이 사마리아 사람들을 얼마나 경멸하는지를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유대인이라면 다들 꺼려하는 장소인 사마리아 지역을 예수님께서는 왜 가셨겠습니까? 물론 공생애 사역에 할애된 시간이 부족했기 때문이라는 일반적인 이유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유대에서 갈릴리까지 최단 거리로 가기 위해서는 사마리아를 지나쳐야 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4절에 요한은 “사마리아를 통과하여야 하겠는지라”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하겠는지라’로 번역된 단어는 “반드시”, “~해야 한다” 라는 의미로 사용되는 단어입니다.
요한이 굳이 이런 표현을 한 것은 예수님께서 특별한 이유가 있었음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 유명한 본문에서 예수님께서 가지고 계신 특별한 이유가 바로 ‘사마리아 여인’을 만나기 위함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오직 사마리아 여인을 만나기 위해서, 유대인들이 잘 가지 않는 지역인 사마리아 지역을 통과하신 것입니다. 이 한 여자를 위해서 말입니다.

사마리아 여인을 위하여

유대인들의 관점에서 봤을 때, 예수님의 이러한 선택은 아주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었을 것입니다. 먼저는, 대부분의 유대인들이 우회해서 지나치는 지역인 사마리아에 가신 것도 이해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그리고 두 번째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은 사마리아 여인과 대화했다는 것입니다. 유대 남성이 사마리아 여인과 대화를 하는 것은 아주 독특한 경우입니다. 흔히 볼 수 없는 광경입니다. 사실 사마리아 여자가 아니더라도, 유대 남성들은 여성과 공개적인 곳에서 대화하는 것을 꺼려했다고 합니다. 그 대화의 대상이 아내일지라도 말입니다. 아내와도 잘 대화하지 않는 유대인이.... 공개적인 장소에서 ‘사마리아’ 여성과 대화를 나눈다는 것 자체가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인 것입니다.
만약, 예수님이 지나간단 소리를 듣고 소리를 고래고래 지르던 바디매오를 다그치던, 예수님의 제자들이 이러한 광경을 지켜보고 있었다면, 한마디씩 거들지 않았을까 상상을 해봅니다. “어딜 감히 사마리아 여자가 예수님한테.... 예수님 저런 것하고는 상종을 해서는 안 됩니다~!”라며 훈수를 두지 않았을까요. 하지만 다행이 제자들은 8절에 기록된 대로 먹을 것을 사러 그자리에 함께하지 않았습니다.
어쨌든 예수님께서는 유대인으로서는 이해하기 어려운 행동들은 하시면서 한 사마리아 여인에게 말을 건넵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듯이, 이 한마디의 말이 여자의 인생을 완전히 바꿔버립니다. 남들 앞에 떳떳하지 못했던 삶을 살던 여자가, 예수님을 만나고 변화된 삶을 살아가게 됩니다.

니고데모와 사마리아 여인

재미있는 것은 앞 장인 3장에는 이 사마리아 여인과는 완전히 대조되는 한 인물이 등장한다는 것입니다. 그 사람은 바로 니고데모입니다. 니고데모는 유대인입니다. 본문의 여자는 사마리아인입니다. 한 사람은 남성이고 한 사람은 여성입니다. 많은 사람에게 존경받는 공의회 회원이고, 남편 다섯 있는 여자입니다.
그런데 정작 예수님께서 찾아간 대상은 누구입니까? 사마리아 여인입니다. 오히려 니고데모는 본인이 직접 예수님을 찾아갔습니다. 하지만 사마리아 여인은 이상한 여정을 통해서 ‘직접’ 찾아와주십니다. 유대인이라면 이해할 수 없는 행동들을 하시면서 까지 예수님께서 ‘직접’ 말을 건네주십니다.
예수님께서는 ‘먼저’ 찾아오시는 분입니다. 예수님을 필요로 하는 사람이라면 예수님은 기꺼이 잃은 양을 찾는 심정으로 찾아와주십니다. 심지어 자신이 예수님을 필요로 하는지 아닌지도 모르는 사람에게도 말입니다. 여리고 성에 삭개오에게 그랬고, 오늘 본문의 사마리아 여인에게도 그랬습니다.

우리에게 찾아오신 예수님

이들에게만 예수님께서 찾아와주셨습니까? 예수님께서는 우리에게 찾아오신 분입니다.
우리는 종종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를 베푸신 정당한 이유를 찾곤 합니다. ‘그래도 나 정도는 괜찮은 편 아닌가? 그래서 예수님께서 나를 가까이 두시는 거 아닐까? 그래도 내가 예수님을 간절히 찾았고 졸라댔기 때문에 예수님께서 나와 함께 하시고 은혜를 베푸시는 것 아닌가?’
하지만 사실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를 베푸신 이유, 우리와 함께하시는 이유, 우리에게 찾아오신 이유는 우리에게 있지 않습니다. 그저 예수님께서 자신을 필요로 하는 우리에게, 찾아오신 것입니다. 이것을 깨달은 사람들은 “주님, 내가 주님을 알기도 전에 주님은 나를 사랑해주셨군요!”, 마치 다윗이 모태에서 하나님께서 자신을 알고 계셨다고 노래한 것처럼, 주님을 찬양하게 됩니다.
주님은 우리를 먼저 찾아와주셨습니다. 내가 잘났기 때문이 아니라, 그저 우리를 사랑하셔서 우리를 먼저 찾아오셨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자랑할 것이 없습니다. 예수님의 사랑을 깨달은 사람들은 예수님을 자랑해야 합니다. 세례 요한처럼, 사도 바울처럼, 많은 믿음의 선진들처럼 자신보다는 우리를 사랑하셔서, 늘 우리보다 먼저 나를 찾아와주시는 예수님을 자랑해야 하는 것입니다.
혹시 사마리아 여인처럼 예수님의 도우심과 찾아오심이 필요하신 분이 계십니까? 낙심하지 마십시오. 제가 아는 예수님은 반드시 여러분들을 친히 찾아가주셔서 사랑으로 위로해주실 것입니다.

찬양 소개

찬양을 한 곡 소개하면서 오늘 말씀을 맺기를 원합니다.
‘내 감은 눈 안에’라는 찬양입니다. 제가 가사를 불러드리겠습니다.
“내 감은 눈 안에 이미 들어와 계신 예수님 나보다 앞서 나를 찾아 주시네
내 뻗은 두 손 위로 자비하심을 내어주시니 언제나 먼저 나를 위로하시네
내 노래 가운데 함께 즐거워하시는 늘 나의 기쁨이 되시네
수 많은 사람 중에 나를 택해 잡으시고 눈물 거두어 빛살가루 채우시니
그 분은 내 자랑 나의 기쁨 나의 노래 나의 전부 되시네”
이 찬양은 제가 부모님 눈을 피해 몰래몰래 교회를 다닐 때 참 많은 위로가 된 찬양입니다. ‘나도 편하게 신앙생활 하고 싶다’라는 생각에 슬픔이 찾아올 때 이 찬양의 가사처럼 이미 먼저 저를 위로하시는, 이미 함께하시는 하나님의 사랑을 경험했던 기억이 납니다.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우리보다 늘 한 발 앞서서 위로해주시고 사랑을 베풀어 주시는 주님의 사랑을 경험할 수 있는 그런 복된 아침이 되길 소망합니다. 다시 한 번 ‘내가 사랑하기도 전에 날 사랑하신 하나님, 내가 필요로 하기도 전에 나를 찾아와주신 하나님’의 사랑을 기억하며 그분께 영광 돌릴 수 있는 우리 모두가 될 수 있길 소망합니다.
Related Media
Related Serm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