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ithlife Sermons

참 성소

히브리서강해   •  Sermon  •  Submitted
0 ratings
· 3 views
Notes
Transcript

본문해석

9 Εἶχεν μὲν οὖν °[καὶ] ἡ πρώτη ⸆ δικαιώματα λατρείας τό τε ἅγιον κοσμικόν.* 2 σκηνὴ γὰρ κατεσκευάσθη ἡ πρώτη ἐν ᾗ ἥ τε λυχνία καὶ ἡ τράπεζα καὶ ἡ πρόθεσις τῶν ἄρτων⸆,* ἥτις λέγεται ⸀Ἅγια· 3 μετὰ δὲ τὸ δεύτερον καταπέτασμα σκηνὴ ἡ λεγομένη ⸂Ἅγια Ἁγίων⸃,* 4 ⸂χρυσοῦν ἔχουσα θυμιατήριον καὶ⸃ τὴν κιβωτὸν τῆς διαθήκης περικεκαλυμμένην πάντοθεν χρυσίῳ,* ἐν ᾗ στάμνος χρυσῆ ἔχουσα τὸ μάννα καὶ ἡ ῥάβδος* Ἀαρὼν °ἡ βλαστήσασα καὶ αἱ πλάκες τῆς διαθήκης,* 5 ὑπεράνω δὲ αὐτῆς Χερουβὶν δόξης κατασκιάζοντα τὸ ἱλαστήριον·* περὶ ὧν οὐκ ἔστιν νῦν λέγειν κατὰ μέρος.* 6 Τούτων δὲ οὕτως κατεσκευασμένων εἰς μὲν τὴν πρώτην σκηνὴν διὰ παντὸς εἰσίασιν οἱ ἱερεῖς τὰς λατρείας ἐπιτελοῦντες,* 7 εἰς δὲ τὴν δευτέραν ἅπαξ τοῦ ἐνιαυτοῦ μόνος ὁ ἀρχιερεύς,* οὐ χωρὶς αἵματος ὃ προσφέρει ὑπὲρ ἑαυτοῦ καὶ τῶν τοῦ λαοῦ ἀγνοημάτων,* 8 τοῦτο δηλοῦντος τοῦ πνεύματος τοῦ ἁγίου, μήπω πεφανερῶσθαι τὴν τῶν ἁγίων ὁδὸν ἔτι τῆς πρώτης σκηνῆς ἐχούσης στάσιν,* 9 ἥτις ⸆ παραβολὴ εἰς τὸν καιρὸν τὸν ἐνεστηκότα, καθʼ ⸀ἣν δῶρά τε καὶ θυσίαι προσφέρονται μὴ δυνάμεναι κατὰ συνείδησιν τελειῶσαι τὸν λατρεύοντα,* 10 μόνον ἐπὶ βρώμασιν καὶ πόμασιν καὶ διαφόροις βαπτισμοῖς⸀,* δικαιώματα σαρκὸς μέχρι καιροῦ διορθώσεως ἐπικείμενα.*

*11 Χριστὸς δὲ παραγενόμενος ἀρχιερεὺς τῶν ⸀γενομένων ἀγαθῶν διὰ τῆς μείζονος καὶ τελειοτέρας σκηνῆς οὐ χειροποιήτου,* τοῦτʼ ἔστιν οὐ ταύτης τῆς κτίσεως,* 12 οὐδὲ διʼ* αἵματος τράγων καὶ μόσχων διὰ δὲ τοῦ ἰδίου αἵματος εἰσῆλθεν ἐφάπαξ εἰς τὰ ἅγια ⸆ αἰωνίαν λύτρωσιν εὑράμενος. 13 εἰ γὰρ τὸ αἷμα τράγων καὶ ταύρων καὶ σποδὸς δαμάλεως ῥαντίζουσα τοὺς κεκοινωμένους ἁγιάζει πρὸς τὴν τῆς σαρκὸς καθαρότητα,* 14 πόσῳ μᾶλλον τὸ αἷμα τοῦ Χριστοῦ,* ὃς διὰ πνεύματος ⸀αἰωνίου ἑαυτὸν προσήνεγκεν ἄμωμον τῷ θεῷ, καθαριεῖ τὴν συνείδησιν ⸁ἡμῶν ἀπὸ νεκρῶν ἔργων εἰς τὸ λατρεύειν θεῷ ζῶντι⸆.

15 Καὶ διὰ τοῦτο διαθήκης καινῆς μεσίτης ἐστίν,* ὅπως θανάτου γενομένου εἰς ἀπολύτρωσιν τῶν ἐπὶ τῇ πρώτῃ διαθήκῃ παραβάσεων τὴν ἐπαγγελίαν λάβωσιν οἱ κεκλημένοι τῆς αἰωνίου κληρονομίας.* 16 ὅπου γὰρ διαθήκη,* θάνατον ἀνάγκη φέρεσθαι τοῦ διαθεμένου· 17 διαθήκη γὰρ ἐπὶ νεκροῖς βεβαία, ἐπεὶ ⸀μήποτε ἰσχύει ὅτε ζῇ ὁ διαθέμενος.* 18 ὅθεν οὐδὲ ἡ πρώτη χωρὶς αἵματος ἐγκεκαίνισται·* 19 λαληθείσης γὰρ πάσης ⸆ ἐντολῆς κατὰ °τὸν νόμον ὑπὸ Μωϋσέως παντὶ τῷ λαῷ,* λαβὼν τὸ αἷμα τῶν ⸂μόσχων [καὶ τῶν τράγων]⸃ μετὰ ὕδατος καὶ ἐρίου κοκκίνου καὶ ὑσσώπου αὐτό τε τὸ βιβλίον καὶ πάντα τὸν λαὸν ἐρράντισεν* 20 λέγων·

Τοῦτο τὸ αἷμα τῆς διαθήκης ἧς ἐνετείλατο πρὸς ὑμᾶς ὁ θεός.*

21 καὶ τὴν σκηνὴν δὲ καὶ πάντα τὰ σκεύη τῆς λειτουργίας τῷ αἵματι ὁμοίως ἐρράντισεν.* 22 καὶ σχεδὸν ἐν αἵματι πάντα καθαρίζεται κατὰ τὸν νόμον καὶ χωρὶς αἱματεκχυσίας οὐ γίνεται ἄφεσις.*

9 Εἶχεν μὲν οὖν °[καὶ] ἡ πρώτη ⸆ δικαιώματα λατρείας τό τε ἅγιον κοσμικόν.* 2 σκηνὴ γὰρ κατεσκευάσθη ἡ πρώτη ἐν ᾗ ἥ τε λυχνία καὶ ἡ τράπεζα καὶ ἡ πρόθεσις τῶν ἄρτων⸆,* ἥτις λέγεται ⸀Ἅγια· 3 μετὰ δὲ τὸ δεύτερον καταπέτασμα σκηνὴ ἡ λεγομένη ⸂Ἅγια Ἁγίων⸃,* 4 ⸂χρυσοῦν ἔχουσα θυμιατήριον καὶ⸃ τὴν κιβωτὸν τῆς διαθήκης περικεκαλυμμένην πάντοθεν χρυσίῳ,* ἐν ᾗ στάμνος χρυσῆ ἔχουσα τὸ μάννα καὶ ἡ ῥάβδος* Ἀαρὼν °ἡ βλαστήσασα καὶ αἱ πλάκες τῆς διαθήκης,* 5 ὑπεράνω δὲ αὐτῆς Χερουβὶν δόξης κατασκιάζοντα τὸ ἱλαστήριον·* περὶ ὧν οὐκ ἔστιν νῦν λέγειν κατὰ μέρος.* 6 Τούτων δὲ οὕτως κατεσκευασμένων εἰς μὲν τὴν πρώτην σκηνὴν διὰ παντὸς εἰσίασιν οἱ ἱερεῖς τὰς λατρείας ἐπιτελοῦντες,* 7 εἰς δὲ τὴν δευτέραν ἅπαξ τοῦ ἐνιαυτοῦ μόνος ὁ ἀρχιερεύς,* οὐ χωρὶς αἵματος ὃ προσφέρει ὑπὲρ ἑαυτοῦ καὶ τῶν τοῦ λαοῦ ἀγνοημάτων,* 8 τοῦτο δηλοῦντος τοῦ πνεύματος τοῦ ἁγίου, μήπω πεφανερῶσθαι τὴν τῶν ἁγίων ὁδὸν ἔτι τῆς πρώτης σκηνῆς ἐχούσης στάσιν,* 9 ἥτις ⸆ παραβολὴ εἰς τὸν καιρὸν τὸν ἐνεστηκότα, καθʼ ⸀ἣν δῶρά τε καὶ θυσίαι προσφέρονται μὴ δυνάμεναι κατὰ συνείδησιν τελειῶσαι τὸν λατρεύοντα,* 10 μόνον ἐπὶ βρώμασιν καὶ πόμασιν καὶ διαφόροις βαπτισμοῖς⸀,* δικαιώματα σαρκὸς μέχρι καιροῦ διορθώσεως ἐπικείμενα.*

*11 Χριστὸς δὲ παραγενόμενος ἀρχιερεὺς τῶν ⸀γενομένων ἀγαθῶν διὰ τῆς μείζονος καὶ τελειοτέρας σκηνῆς οὐ χειροποιήτου,* τοῦτʼ ἔστιν οὐ ταύτης τῆς κτίσεως,* 12 οὐδὲ διʼ* αἵματος τράγων καὶ μόσχων διὰ δὲ τοῦ ἰδίου αἵματος εἰσῆλθεν ἐφάπαξ εἰς τὰ ἅγια ⸆ αἰωνίαν λύτρωσιν εὑράμενος. 13 εἰ γὰρ τὸ αἷμα τράγων καὶ ταύρων καὶ σποδὸς δαμάλεως ῥαντίζουσα τοὺς κεκοινωμένους ἁγιάζει πρὸς τὴν τῆς σαρκὸς καθαρότητα,* 14 πόσῳ μᾶλλον τὸ αἷμα τοῦ Χριστοῦ,* ὃς διὰ πνεύματος ⸀αἰωνίου ἑαυτὸν προσήνεγκεν ἄμωμον τῷ θεῷ, καθαριεῖ τὴν συνείδησιν ⸁ἡμῶν ἀπὸ νεκρῶν ἔργων εἰς τὸ λατρεύειν θεῷ ζῶντι⸆.

15 Καὶ διὰ τοῦτο διαθήκης καινῆς μεσίτης ἐστίν,* ὅπως θανάτου γενομένου εἰς ἀπολύτρωσιν τῶν ἐπὶ τῇ πρώτῃ διαθήκῃ παραβάσεων τὴν ἐπαγγελίαν λάβωσιν οἱ κεκλημένοι τῆς αἰωνίου κληρονομίας.* 16 ὅπου γὰρ διαθήκη,* θάνατον ἀνάγκη φέρεσθαι τοῦ διαθεμένου· 17 διαθήκη γὰρ ἐπὶ νεκροῖς βεβαία, ἐπεὶ ⸀μήποτε ἰσχύει ὅτε ζῇ ὁ διαθέμενος.* 18 ὅθεν οὐδὲ ἡ πρώτη χωρὶς αἵματος ἐγκεκαίνισται·* 19 λαληθείσης γὰρ πάσης ⸆ ἐντολῆς κατὰ °τὸν νόμον ὑπὸ Μωϋσέως παντὶ τῷ λαῷ,* λαβὼν τὸ αἷμα τῶν ⸂μόσχων [καὶ τῶν τράγων]⸃ μετὰ ὕδατος καὶ ἐρίου κοκκίνου καὶ ὑσσώπου αὐτό τε τὸ βιβλίον καὶ πάντα τὸν λαὸν ἐρράντισεν* 20 λέγων·

Τοῦτο τὸ αἷμα τῆς διαθήκης ἧς ἐνετείλατο πρὸς ὑμᾶς ὁ θεός.*

21 καὶ τὴν σκηνὴν δὲ καὶ πάντα τὰ σκεύη τῆς λειτουργίας τῷ αἵματι ὁμοίως ἐρράντισεν.* 22 καὶ σχεδὸν ἐν αἵματι πάντα καθαρίζεται κατὰ τὸν νόμον καὶ χωρὶς αἱματεκχυσίας οὐ γίνεται ἄφεσις.*

1 Εἶχεν μὲν οὖν °[καὶ] ἡ πρώτη ⸆ δικαιώματα λατρείας τό τε ἅγιον κοσμικόν.*
첫번째 것은 섬김의 원칙을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세상의 성소가 있었다.
2 σκηνὴ γὰρ κατεσκευάσθη ἡ πρώτη ἐν ᾗ ἥ τε λυχνία καὶ ἡ τράπεζα καὶ ἡ πρόθεσις τῶν ἄρτων⸆,* ἥτις λέγεται ⸀Ἅγια·
그래서 첫번째 장막은 등대와 상과 진설명이 있었다. 그곳은 거룩한 곳(성소)다.
히브리서는 하나씩 새롭게 함을 말하고 있다. 언약을 새롭게 하고 언약의 대제사장을 새롭게 세우셨고, 드리는 새로운 재물을 말하며, 마지막으로 드려지는 장소, 성소의 새로움을 말한다.
그러나 우리는 그 새로움속에 속해있기가 참 힘들다. 삶을 살다보면 쌓는게 생기고, 그 쌓아진 것(재산이든, 명예이든)을 지키기 위해 우리는 노력한다. 그러다보면, 그것을 우리에게 주신 하나님보다 그 쌓인것이 더욱 커진다.
왜 새로움을 말하는가. 우리는 세상속에서 그 새로움을 느끼지 못하기 때문이다. 새로운게 좋은가? TV같은건 좋겠지만, 모든 것을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면, 좋지만은 않다.
그래서 사람들은 새로운 은혜, 새로운 언약으로 나가기가 너무나 힘들다. 또한 그 새로움으로 인해 고난이 왔을 때, 다시 자신이 했던 길로 돌아갈수밖에 없다.
그래서 11절에 말하는 것이다 그리스도는 ‘이미 이루어진 좋은 것들’의 대제사장이란 것이다.
우리가 새롭게 만들어야 하고 ㅅ그래서 불확실하고 힘든 것이 아니라 벌써 모든 것을 준비해놓고, 이루어놓으신 것이다. 우리는 소위 말해 숟가락만 올리면 된다.
3 μετὰ δὲ τὸ δεύτερον καταπέτασμα σκηνὴ ἡ λεγομένη ⸂Ἅγια Ἁγίων⸃,*
두번째 휘장뒤에 장막이 있는데 그것은 지성소이며,
4 ⸂χρυσοῦν ἔχουσα θυμιατήριον καὶ⸃ τὴν κιβωτὸν τῆς διαθήκης περικεκαλυμμένην πάντοθεν χρυσίῳ,* ἐν ᾗ στάμνος χρυσῆ ἔχουσα τὸ μάννα καὶ ἡ ῥάβδος* Ἀαρὼν °ἡ βλαστήσασα καὶ αἱ πλάκες τῆς διαθήκης,*
분향단이 있고 금으로 둘러쌓인 언약궤가 있고 궤안에 금으로만든 만나를 가진 항아리와 아론의 싹난 지팡이와 언약의 돌판들이 있고,
당시는 그릇이 귀했다.
5 ὑπεράνω δὲ αὐτῆς Χερουβὶν δόξης κατασκιάζοντα τὸ ἱλαστήριον·* περὶ ὧν οὐκ ἔστιν νῦν λέγειν κατὰ μέρος.*
그리고 그 위에는 영광의 그룹이 있고 그 그룹들은 그림자처럼 속죄소를 덮고있다. 그것들에 대해서는 지금 조목조목 말할 필요는 없다.
핵심이 아님.
6 Τούτων δὲ οὕτως κατεσκευασμένων εἰς μὲν τὴν πρώτην σκηνὴν διὰ παντὸς εἰσίασιν οἱ ἱερεῖς τὰς λατρείας ἐπιτελοῦντες,*
이것들이 모두 갖추진 다음에 제사장들이 항상 첫번째 장막으로 들어간다. 제사한다.
두번째장막으로는 안들어간다.
7 εἰς δὲ τὴν δευτέραν ἅπαξ τοῦ ἐνιαυτοῦ μόνος ὁ ἀρχιερεύς,* οὐ χωρὶς αἵματος ὃ προσφέρει ὑπὲρ ἑαυτοῦ καὶ τῶν τοῦ λαοῦ ἀγνοημάτων,*
그러나 두번째 장막은 1년에 한번 대제사장만 들어간다. 그러나 피없이는 들어가지 못한다. 그 피를 자기를 위해서 백성의 속건제(몰라서 지은 죄)를 위해서
8 τοῦτο δηλοῦντος τοῦ πνεύματος τοῦ ἁγίου, μήπω πεφανερῶσθαι τὴν τῶν ἁγίων ὁδὸν ἔτι τῆς πρώτης σκηνῆς ἐχούσης στάσιν,*
이것을 통해 성령께서는 들어가는 길이 아직 명확하지 않음을 보여주신다.
9 ἥτις ⸆ παραβολὴ εἰς τὸν καιρὸν τὸν ἐνεστηκότα, καθʼ ⸀ἣν δῶρά τε καὶ θυσίαι προσφέρονται μὴ δυνάμεναι κατὰ συνείδησιν τελειῶσαι τὸν λατρεύοντα,*
그것은 시기에 대한 비유다. 그것을 따라서 드려진 제물들은 예배자의 양심을 온전케할 수 없다.
양심은 ‘함께 본다’라는 뜻에서 나왔다.
양심은 한쪽만 보는 것이 아니라 내가 볼수 있는 것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것이다.
자기가 아는 것에만 국한하지 않고, 사람들에게서 들을 수 있는 것들, 모든 것을 고려하는 것이다.
이것은 겸손의 방법이다.
10 μόνον ἐπὶ βρώμασιν καὶ πόμασιν καὶ διαφόροις βαπτισμοῖς⸀,* δικαιώματα σαρκὸς μέχρι καιροῦ διορθώσεως ἐπικείμενα.*
그것들은 먹고 마시고 씻고 의식, 육체와 관련된 의식에 불과하다. 똑바로 하는 그 시기(개혁의 때)까지 두신 것이다.
*11 Χριστὸς δὲ παραγενόμενος ἀρχιερεὺς τῶν ⸀γενομένων ἀγαθῶν διὰ τῆς μείζονος καὶ τελειοτέρας σκηνῆς οὐ χειροποιήτου,* τοῦτʼ ἔστιν οὐ ταύτης τῆς κτίσεως,* 12 οὐδὲ διʼ* αἵματος τράγων καὶ μόσχων διὰ δὲ τοῦ ἰδίου αἵματος εἰσῆλθεν ἐφάπαξ εἰς τὰ ἅγια ⸆ αἰωνίαν λύτρωσιν εὑράμενος.
그리스도께서 좋은 것들의 대제사장으로 오셔서 성소로 단번에 들어가셨다. 손으로 만들지 않은 더 온전한 장막을 통해서, 피조물에 속하지 않는 더 위대하고 더 완전한 휘자응로 들어가쎴다.
여기서 좋은 것들 앞에 올 더좋은 것들인지, 이미 온 좋은 것들인지는 판단하기 힘들다.
이에 대해 말이 많지만 나는 히브리서의 기자가 이 둘을 다 염두에 두고 쓰지 않았나 싶다.
이미 우리가 받은 것. 새것은 힘들지만, 그 힘든과정은 그리스도께서 다 겪고 지냈으니 와서 잔치상만 받으라는 말씀.
하지만 장래에 올 좋은 것들도 남아있는 상황, 잔치가 한번으로 끝나지 않고 계속해서 지속되고, 가면갈수록 좋아질 것이라는 확신이 있는 것이다.
숫염소와 송아지의 피가 아니고 자신의 피를 통해서 단번에 들어가셨다. 그래서 영원한 속죄(해방)을 찾으신 것이다.
13 εἰ γὰρ τὸ αἷμα τράγων καὶ ταύρων καὶ σποδὸς δαμάλεως ῥαντίζουσα τοὺς κεκοινωμένους ἁγιάζει πρὸς τὴν τῆς σαρκὸς καθαρότητα,* 14 πόσῳ μᾶλλον τὸ αἷμα τοῦ Χριστοῦ,* ὃς διὰ πνεύματος ⸀αἰωνίου ἑαυτὸν προσήνεγκεν ἄμωμον τῷ θεῷ, καθαριεῖ τὴν συνείδησιν ⸁ἡμῶν ἀπὸ νεκρῶν ἔργων εἰς τὸ λατρεύειν θεῷ ζῶντι⸆.
만약에 숫염소와 황소의 피와 뿌려진 암소의 잿물이라고 하는 것이 속되게 된 자들을 거룩하게 한다면 육체의 정결함에 이르도록,
얼마나더 그리스도의 피는 우리의 양심을 죽은 행실로부터 깨끗하게 해 살아계신 하나님을 섬기게 하겠느냐? 그분은 영원한 영을 통하여 자신을 흠없이 하나님앞에 드리신 분이시다.
양심의 깨끗함이 있어야 하나님을 섬길수 있다.
15 Καὶ διὰ τοῦτο διαθήκης καινῆς μεσίτης ἐστίν,* ὅπως θανάτου γενομένου εἰς ἀπολύτρωσιν τῶν ἐπὶ τῇ πρώτῃ διαθήκῃ παραβάσεων τὴν ἐπαγγελίαν λάβωσιν οἱ κεκλημένοι τῆς αἰωνίου κληρονομίας.*
그래서 그분은 새언약의 중보가 되신다. 자기 피로 성전에 들어가서 우리를 깨끗하게 하셨기 때문에, 그래서 첫번째 언약에 기초하여 범과들의 속죄가 죽음으로 이르게 되었다. 부름 받은 자들이 영원한 기업의 약속을 받을수 있도록.
그분이 자기 육체로 들어가셔서 우리에게 하나님으로 사는 영원한 기쁨, 영원한 약속을 주셨다.

설교

Τοῦτο τὸ αἷμα τῆς διαθήκης ἧς ἐνετείλατο πρὸς ὑμᾶς ὁ θεός.*
서론
21 καὶ τὴν σκηνὴν δὲ καὶ πάντα τὰ σκεύη τῆς λειτουργίας τῷ αἵματι ὁμοίως ἐρράντισεν.* 22 καὶ σχεδὸν ἐν αἵματι πάντα καθαρίζεται κατὰ τὸν νόμον καὶ χωρὶς αἱματεκχυσίας οὐ γίνεται ἄφεσις.*
히브리서는 계속해서 예수님의 대제사장 되심을 설명합니다. 이에 대해서는 더이상 말할 필요가 없을줄 압니다. 그후에 히브리서는 지상성전, 예루살렘 성전과 하늘 성전을 비교합니다. 웅장한 건물과 장대한 규모의 제사가 드려지는 곳, 그러나 결국 가짜에 불과한 곳과 진정한 성소, 성막을 비교합니다. 그래서 8장에서는 드려지는 제물에 대해 말하며, 지상 성전의 제사장과 하늘 장막의 제사장이신 예수님을 비교했습니다. 그리고 지상 성전을 세운 언약과 하나님께서 세우신 새 언약을 설명하였습니다.
오늘 본문은 이제 성소 그자체에 대해서 말하고 있습니다. 어찌보면 너무 과하다 싶은 설명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그 속에 담겨있는 하나님의 마음을 나누는 이시간이 되길 소망합니다.
본론
9장 1절에서 5절은 말씀드렸듯이 그당시 땅에 있는 성전, 예루살렘 성전안에 있는 성소의 구조에 대해 설명하고 있습니다. 성소안에 있는 등잔대와 상, 진설병, 지성소, 지성소 안에 있는 언약궤와 조각품등등 그 모든 것입니다. 그러면서 5절 마지막에 이에 대해선 낱낱이 말할수 없다. 다른 말로 더이상 말할 필요가 없다고 합니다.
왜냐면 본문의 중심은 지상 성전의 웅장함 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거기에 있는 등잔대가 금으로 되어 있고 또 촛대가 어떻고, 상이 얼마나 아름다운지를 말할 필요는 없습니다.
동시에 지성소안에 있는 법궤를 언급함으로써, 지금 있는 성전, 그 웅장하고 화려한 예루살렘 성전은 모형으로서 조차 온전한 것이 아님을 말하고 있습니다.
왜냐면 언약궤는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성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지성소입니다. 지성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언약궤입니다. 언약궤는 이 성전이 하나님의 언약으로 세워진 성전이며, 이 언약궤가 있는 한 하나님께서 이 성전을 떠나지 않는다는 상징입니다. 그것때문에 광야에서 이스라엘의 생명을 지켜주었던 만나와 하나님께서 지명하신 제사장을 뜻하는 아론의 싹난 지팡이, 하나님의 언약 그 자체인, 십계명 돌판이 언약궤 안에 담겨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말했다시피 언약궤는 없습니다. 그것은 이 성전이 아무리 웅장해도 거기에는 이미 하나님이 없는 사실을 읽는 모든 자에게 알려주는 것입니다.
그래서 5절에 더이상 말할 필요가 없다고 말씀하는 것입니다. 왜냐면 그 당시 유대인이라면 당연히 예루살렘 성전에 언약궤가 없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너희가 그렇게 자랑스러워하는 성전, 완공된지 3-5년밖에 되지 않은 성전은 처음부터 제대로된 성전이 아니다라는 뜻입니다.
그래서 그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할 필요조차 없다고 단언하는 것입니다.
또한 제사를 주제하는 제사장도 사독계열 제사장이 아닙니다. 그들은 자신들을 사두개인, 즉 사독계열 사람이라 주장하지만 그것이 사실이 아닌 것은 모든 유대인들이 다 알고 있습니다.
그것때문에 성전에서 섬기는 제사장과 대제사장에 대한 이야기를 6절과 7절에서 이야기합니다. 그당시 디아스포라 유대인이라면, 이미 언약궤가 없음을 눈치챘습니다. 귿음에 제사장이 제사를 하고 대제사장이 일년에 한번 지성소에 들어가 자신과 백성들의 알지못하는 죄를 위해 제사를 드린다할지라도 그게 온전한 제사라고 할수 있겠습니까? 물론 사람마다 차이가 있어 즉시 눈치채지 못하는 성도도 있었을 것입니다. 그래도 뭔가 이상하다는 것 정도는 알아차렸을 것입니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8절에서 10절까지 내용이 나오는 것입니다.
지금 있는 성전은 그저 비유다. 첫장막, 지상성전이 온전히 있다는 것은 성소에 들어가는 길, 즉, 진정한 구원이 우리에게 주어지지 않은 것이다는 말입니다. 그런데, 첫장막, 지상성전이 온전함을 잃어버렸다. 이것은 둘째장막, 하늘의 장막이 우리에게 온전히 임했다는 것을 뜻한다라고 역설적으로 강조합니다.
그래서 11절에 그리스도 예수의 대제사장되심을 말합니다. 12은 염소와 송아지가 아닌 단번에 드려진 영원한 제사, 그리스도 예수의 피를 소개합니다.
그리고 그리스도 예수의 피는 우리의 양심을 깨끗하게 하고 살린다라고 14절에서 말하는 것입니다.
여기서 양심이란 것은 우리가 그냥 생각하는 양심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흔히 양심이라고 하면, 개인적인 판단기준준을 생각하실 것입니다. 그런데 성경에서 말하는 양심, 헬라어로 양심이라는 말은 우리의 개념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헬라어로 양심은 함께 본다는 말에서 나왔습니다. 그래서 양심이라는 말은 한쪽만 보는 것이 아니라 내가 볼수 있는 모든 것을 다 보고 고려하한다는 뜻을 가집니다. 이것은 내가 아는 것이 판단기준이 되는 것이 아닙니다. 내가 아는 것에 더해서 다른 사람들이 하는 말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것입니다. 우리말로는 객관적인 판단기준이라는 말이 양심에 가깝습니다. 그래서 헬라어로 양심은 겸손과 맛닿아있습니다. 겸손하지 않은 사람, 마음이 살아있어 부드러운 사람이 아니면, 양심이살아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14절에 양심을 죽은 행실에서 깨끗하게 한다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양심은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다른 사람의 말도 잘 새겨들어 내 판단이 아닌 가장 좋은 판단을 따르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양심은 한쪽만 보는 것이 아니라 내가 볼수 있는 것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지금까지 말한 것을 정리해봅시다.
자기가 아는 것에만 국한하지 않고, 사람들에게서 들을 수 있는 것들, 모든 것을 고려하는 것이다.
9장 처음에 땅에 있는 성소를 말하며, 일부러 언약궤를 언급해서 그 성소가 온전하지 않음을 주지시킵니다. 그리고 6절, 7절에서 제사장을 말함으로 제사장도 온전한 제사장이 아님을 말합니다. 그래서 8절에 첫장막이 온전하면, 성소에 들어가는 길, 즉 진정한 구원이 아직 오지 않은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 말은 땅의 성전이 온전하지 않은 것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메시아로 오신 것을 증명한다는 뜻입니다. 그래서 11절에 그리스도께서 대제사장으로 오셨다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9절에 있었던 양심상 온전하게 할수 없는 제사와 14절에 양심을 온전하게 하는 제사, 그리스도 예수의 피를 비교합니다.
이것은 겸손의 방법이다.
왜냐면 양심은 하나님을 온전히 바라보고 하나님과 사람앞에서 겸손할 때 빛을 발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예수님께서는 이처럼 새언약의 중보자라고 결론짓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왜 이렇게 세세하게 지상성전과 하늘성전을 비교하고 있을까요? 그 이유는 하늘 성전은 우리에게 새로운 것이기 때문입니다. 좋은 말로 새로운 것이지만, 나쁘게 말하자면 낯선 것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낯선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또한 낯선것 때문에 우리가 불이익을 당해야 한다면, 당연히 옛날것으로 돌아가려고 하는 것이 사람의 본성입니다.
이 당시 성도들은 새것, 새언약, 새언약의 대제사장인 그리스도 예수로 말미암아 고난을 당하고 있었습니다. 아무리 새것이 좋음을 말해도, 고난당하는 이들에게는 고통스러운 낯선 것보다는 옛것이 좋습니다. 옛것에 미래가 없다고 하더라도 말입니다. 사람은 한치앞도 보지 못하니까요.
그래서 11절에 그리스도를 장래 좋은 일의 대제사장이라고 소개하는 것입니다.
여기서 장래라는 말은 반대로, 이미 이루어진 이라고 해석할수도 있습니다. 영어번역본도 우리말도 이것을 미래라고 말할 지, 이루어진 것이라고 말할지 해석이 분분합니다. 뭐가 들어가도 맞기 때문입니다.
왜 히브리서의 기자는 이렇게 모호하게 썼을까요.
그것은 예수님을 따른다는 것은 우리에게 낯설기 때문입니다.
세상일은 소위 보장된 것이 있습니다. 보장된 직업, 보장된 집, 보장된 미래가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보장된 것을 선택하고 어떻게든 그 길로 올라타려고 갖은 애를 씁니다.
하지만 예수그리스도의 생명에, 우리의 눈과 판단에 보장된 것으로 보이는 것이 있습니까. 믿음은 보이지 않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성육신과 부활도 우리의 눈에 보이지 않습니다. 하늘 장막도 보이지 않습니다. 하늘 장막보다는 당장 1000평이 넘는 호화 주택을 준다고 하면 혹하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예수 그리스도의 대제사장직부터, 제물, 성소와 성소안의 집기들, 그 집기들을 이용해서 제사를 시행하는 제사장들까지 세세하게 다루고 있습니다.
봐라, 이 모든 것이 정말 화려하고 있어보이고, 익숙한 것이지? 하지만 이모든 것은 온전한 것이 하나도 없다. 오직 온전함을 넘어선 완전함은 예수 그리스도 한분뿐이다. 라고 선언합니다.
믿으십니까. 이 세상에 온전한 것이 없음을 믿습니까. 온전함을 넘어선 완전함은 예수 그리스도밖에 없음을 고백하십니까. 오직 그리스도만이 우리를 살아계신 하나님께서 거하시는 하늘 장막으로 데려다주실 것이라 사실을 믿으십니까.
그럼에도 우리는 눈에 보이지 않는 낯선, 하늘 장막을 선택하기가 참 힘듭니다. 실제로 세상에서 그리스도인으로 사는 것은 포기하고 희생하고 참고 감내해야 하는 일들이 너무 많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11절에 그리스도를 이렇게 소개하는 것입니다. 그는 장래 좋은 일의 대제사장이다.
그를 믿으면, 당장은 고난이 찾아오겠지만, 지금 우리가 세상에서 누리는 것과 비교할 수 없는 좋은 것들로 우리의 존재자체가 넘칠 것이다.
또한 그는 이미 이루어진 좋은 일의 대제사장이다.
당장 믿고따르면 포기하고 손해보는 것같다. 그리고 헌금을 내야하고 헌신을 해야하고 봉사를 해서 만들어갈게 너무 많은것같다.
하지만 그 모든 것은 이미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서 이루셨다.
벌써 우리를 위해 모든 것을 이루시고 예비해놓으셨다. 우리는 열매를 따먹기만 하면 된다고 외치고 있습니다.
그러니 이 시간 이 목소리를 듣고 다시 우리가 그리스도 예수의 그 길로 가는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분명 세상의 길이 편해보이고, 좋은 것도 많아보입니다. 옛방식, 세상방식이 눈에 보이는 보장도 많아 보입니다. 그러나 그 모든 것은 가짜입니다.
동시에 우리가 그리스도의 길로 가면, 험하고 좁은 길에서 고생할 것같습니다. 하지만이미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루어놓으셨습니다. 그리고 더욱 좋은 것을 이루실 것입니다.
이사실을 믿고 기쁨으로 하나님앞에 나아오는 우리 모두가 되길 소원합니다.
Related Media
Related Serm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