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ithlife Sermons

Luke 23:33-46

Sermon  •  Submitted
0 ratings
· 1 view
Notes & Transcripts
찬송가 145장
본문 내용
예수님은 두 명의 행악자들과 함께 처형당하십니다. 처형 장면에서 예수님은 사람들과 관원들과 한 행악자로부터 조롱을 당하십니다. 이 때 다른 행악자가 등장하여 예수님의 무죄하심을 증언하고 낙원에서 예수님과 함께하게 될 것이라는 약속을 받습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에 달리셨을 때 두 가지 특징적 현상이 동반됩니다. 해가 빛을 잃었고 성소의 휘장이 찢어졌습니다. 예수님은 자신의 영혼을 아버지게 부탁하고 돌아가셨습니다.
단락 구분
두 행악자들과 함께 처형되신 예수 33~34절
사람들의 조롱 35~37절
죄패-유대인의 왕 38절
두 명의 행악자들 39~43절
십자가 죽음 44~46절
누가복음 23:35 NKRV
백성은 서서 구경하는데 관리들은 비웃어 이르되 저가 남을 구원하였으니 만일 하나님이 택하신 자 그리스도이면 자신도 구원할지어다 하고
누가복음 23:37 NKRV
이르되 네가 만일 유대인의 왕이면 네가 너를 구원하라 하더라
누가복음 23:39 NKRV
달린 행악자 중 하나는 비방하여 이르되 네가 그리스도가 아니냐 너와 우리를 구원하라 하되
예수님에게 십자가는 온 세상을 살리기 위하여 반드시 지키셔야 했던 거룩한 뜻이 있는 자리, 하나님의 계획이 드러나는 자리, 하나님의 복된 소식이 선포되는 자리였습니다.
그는 그 자리에서 내려오지 않습니다.
도무지 자신들이 하는 극악무도한 일들을 깨닫지 못하는 사람들을 쓸어버리지도 않습니다.
자신안에 있는 능력과 권세가 넘쳐나지만, 그는 자신이 지켜야 하는 그 자리에 변함없이 서 계십니다.
오늘 저와 여러분에게 십자가는 무엇입니까?
때로는 거절할 수도 있습니다. 때로는 부인할 수도 있습니다. 때로는 그냥 내 멋대로 행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명하시는 자리, 하나님의 말씀이 가르키는 자리, 성령님의 감동 속에서 머물게 하는 그 자리, (그 자리가 때로는 그 자리가 고통스럽고 치욕스럽고 자존심이 상하고 죽기보다 싫은 자리일지라도 거기서 내려오지 않고 거기를 피하지도 않고 그저 그 곳에서 자신의 인생을 변함없이 바라보시는 아버지 하나님을 부르며 서야 하는 곳, 그 곳이 오늘 저와 여러분에게 주신 십자가입니다.
그 십자가의 자리가 세워지는 인생, 우리의 일상 그것이 곧 우리가 그리스도인임을 선포하는 거룩한 삶의 흔적이지 않을까요?
오늘 내가 서야 할 자리가 어디입니까?
누가복음 23:44 NKRV
때가 제육시쯤 되어 해가 빛을 잃고 온 땅에 어둠이 임하여 제구시까지 계속하며
누가복음 23:45 NKRV
성소의 휘장이 한가운데가 찢어지더라
예수님이 죽으신 뒤, 두 가지 특징적인 일들이 나타납니다.
온 땅에 어둠이 임하는데, 제 육시부터 9시까지 계속됩니다.
오늘날도 치면 정오에서부터 오후 3시까지의 시간에 어두움이 세상을 덮은 것입니다.
두번째 성소의 휘장 한 가운데가 찢어집니다.
마태나 마가에서는 위에서 아래까지 찢어졌다고 합니다.
쓰여진 찢어졌다라는 동사가 수동태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즉 누군가에 의해서 찢어진 것입니다.
누가복음의 저자는 바로 하나님이 찢으신 것임을 알려줍니다.
성소 휘장이 찢어짐으로 인해 이제부터 하나님께 나아갈 수 있는 새로운 길, 구약의 제사가 아닌 어린양이 되셔서 죽으신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나아갈 수 있는 특권을 주셨다는 것을 말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요?
이렇게 처참한 일들을 통하여 우리에게 쥐어주신 특권, 아버지 하나님께 나아가는 복된 자리, 그것을 우리는 귀중하게 존귀하게 내 삶의 보물로 여기며 살고 있습니까? 복음의 능력을 상실한체, 특권이 특권임을 느끼지 못한체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닌가요? 오늘 본문을 통하여 개개인에게 허락된 특권, 통로를 우리가 다시금 소중하게 여기며 붙들기를 기도합니다.
Related Media
Related Serm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