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ithlife Sermons

내 앞에 펼쳐진 바다를 누려라

전도서  •  Sermon  •  Submitted
0 ratings
· 4 views

인생을 누리는 것도 그리스도인의 본분이다.

Notes
Transcript
Handout
전도서 5:8–20 (NKRV)
8 너는 어느 지방에서든지 빈민을 학대하는 것과 정의와 공의를 짓밟는 것을 볼지라도 그것을 이상히 여기지 말라 높은 자는 더 높은 자가 감찰하고 또 그들보다 더 높은 자들도 있음이니라
9 땅의 소산물은 모든 사람을 위하여 있나니 왕도 밭의 소산을 받느니라
10 은을 사랑하는 자는 은으로 만족하지 못하고 풍요를 사랑하는 자는 소득으로 만족하지 아니하나니 이것도 헛되도다
11 재산이 많아지면 먹는 자들도 많아지나니 그 소유주들은 눈으로 보는 것 외에 무엇이 유익하랴
12 노동자는 먹는 것이 많든지 적든지 잠을 달게 자거니와 부자는 그 부요함 때문에 자지 못하느니라
13 내가 해 아래에서 큰 폐단 되는 일이 있는 것을 보았나니 곧 소유주가 재물을 자기에게 해가 되도록 소유하는 것이라
14 그 재물이 재난을 당할 때 없어지나니 비록 아들은 낳았으나 그 손에 아무것도 없느니라
15 그가 모태에서 벌거벗고 나왔은즉 그가 나온 대로 돌아가고 수고하여 얻은 것을 아무것도 자기 손에 가지고 가지 못하리니
16 이것도 큰 불행이라 어떻게 왔든지 그대로 가리니 바람을 잡는 수고가 그에게 무엇이 유익하랴
17 일평생을 어두운 데에서 먹으며 많은 근심과 질병과 분노가 그에게 있느니라
18 사람이 하나님께서 그에게 주신 바 그 일평생에 먹고 마시며 해 아래에서 하는 모든 수고 중에서 낙을 보는 것이 선하고 아름다움을 내가 보았나니 그것이 그의 몫이로다
19 또한 어떤 사람에게든지 하나님이 재물과 부요를 그에게 주사 능히 누리게 하시며 제 몫을 받아 수고함으로 즐거워하게 하신 것은 하나님의 선물이라
20 그는 자기의 생명의 날을 깊이 생각하지 아니하리니 이는 하나님이 그의 마음에 기뻐하는 것으로 응답하심이니라
전도서에는 여러가지 주제에 대해 말합니다. 오늘 읽은 내용에 해도 두 가지 주제를 말합니다. 권력의 헛됨에 대해서, 그리고 재물에 집착하는 인생의 허무함에 대해서 말합니다.
# 권력 : 더 높으신 감찰자(8-9)
이 땅에서 일어나는 약자들에 대한 학대와 공의가 짓밟힌 것에 대해서 그런 현상들을 보고 너무 놀라거나 낙담하지 말라고 합니다. 사실상 하나님의 뜻대로 살고자 하는 사람들일수록 이 땅의 불의한 일들을 보고 마음이 상할 뿐 아니라, 실망을 하거나 더 나아가서는 실족을 할 수도 있습니다(시 73:1-3). 하지만 기억해야 할 것은 약자들을 억압하고, 공의를 무너뜨리는 권세자들 위에는 더 높으신 하나님께서 그들을 감찰하시고 계시다는 사실입니다. 절대적인 권력을 가진 것 같은 왕도 사실은 하나님께서 주신 이 땅의 소산을 나누어 받는 인간에 불과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모든 권세자들은 자신들의 권세가 하나님으로 부터 나왔음을 알고 하나님의 종으로서 공의를 행해야 하는데, 그렇게 행하지 않는 자들은 장차 최고의 감찰자이신 하나님으로부터 심판을 받게 될 것입니다.
# 재물에 대한 집착의 허망함(10-20)
재물에 대해서는 돈(은)을 사랑하며 많은 재물이 자신을 행복하게 해 주리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조금만 주의깊게 생각해 보면 많은 재물이 있다는 것이 별로 좋은 게 아니라는 거죠. 재물이 많으면 그로 인해 먹는 자가 많아서 눈을 즐겁게 할 뿐이지, 실상 부유한 자들은 그 재물 때문에 평안하게 잠을 자지도 못합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재물을 지키기 위해서 애쓰는 것은 자기에게 결국.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라는 말처럼 인간은 벌거벗은 몸으로 왔다가 그대로 돌아가면서, 일생동안 수고하여 얻은 것을 하나도 가져가지 못한다는 삶의 지혜를 가르쳐 줍니다.
# 인간의 본분
이 정도의 수준에서 전도자의 메시지가 끝나게 되면 세상의 지혜를 품은 공자나 맹자와 같은 인생의 스승과 같아지겠지만 전도자는 이와 같은 인생의 본질을 하나님 앞에서 꿰뚫어 보았던 것입니다. 결국 우리 인생이 하나님과의 바른 관계가 없이 추구하는 권력이나, 재물이나, 명예는 절대로 우리에게 유익이 되지 못한다는 걸 말합니다. 오히려 자신에게나 다른 사람들에게 해가 될 뿐입니다. 그러므로 사람은 늘 위에 계신 하나님을 의식하고 그 앞에서 살아야 하며, 권세나 재물이나 명예를 절대화시키지 말아야 합니다. 조금 더 가지고, 조금 덜 가졌다고 / 조금 더 높아지고, 조금 더 낮아졌다고 / 거기에 휘둘려서는 안된다고 경고하는 겁니다. 그런 상대적인 것들보다도 하나님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며 그분의 말씀을 듣고 순종하는 것을 더 귀중하게 여길 때 하나님은 그런 사람에게 안식과 평안을 주신다는 결론입니다. 그런 사람이 바로 이 땅에서 수고하며 살지만, 먹고 마시는 것과 그밖에 좋은 것들을 하나님이 주신 선물로 여기며 참다운 즐거움 속에서 그것들을 제대로 누릴 수 있습니다. 더욱이 그런 사람들은 그의 인생의 날들을 후회와 염려속에서 뒤돌아 보지 않을 수가 있는 것입니다.
# 인생을 누리는 것도 그리스도인의 본분
전도자인 솔로몬이 인생의 무상함을 말하며 재물과 향락과 명예의 헛됨을 말하는 것을 듣다보면, 하나님의 백성들은 이 땅에서 모든 쾌락을 멀리하고 금욕적으로 사는 것이 그 해답인 것으로 잘못 생각할 수 가 있습니다. 그러나 전도서는 하나님을 떠나서 사는 인생들이 추구하는 재물이나 지식이나 향락은 헛된 것이지만, 반대로 인생의 즐거움도 없이 어두침침한 얼굴로 사는 것이 하나님을 경외하는 삶 이라고 말하고 있지도 않습니다. 전도자는 오히려 여러 차례 “인생을 즐거워하라”고 말합니다(2:24-25; 5:18-20; 11:9). 즉 이땅에서 사는 동안 먹고 마시는 것과 모든 좋은것들을 하나님이 주신 선물로 여기며 하나님이 주시는 기쁨을 누리는 것도 인간의 본분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영원하신 하나님을 알고 자신의 인생이 하나님의 주권 아래 있으며 모든 일에 하나님의 목적이 있음을 알게 될 때 인생을 대하는 자세가 변하게 마련입니다. 하나님 외에는 그 어떤 것도 절대적인 것이 없음을 알므로 그 어떤 것에도 집착하지 않고 자유함을 얻게 됩니다. 또 모든 것에 대하여 자족하며 감사하게 됩니다. 그리고 일용할 양 식과 적절히 절제된 향락도 하나님의 은혜로 여기며, 주어진 삶을 누릴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 내 앞에 펼쳐진 바다 : 그리스도인의 즐거움
예전에 제가 선교 훈련을 받을 때 훈련 받던 곳이 수영하기 너무 좋은 바닷가 근처였어요. 같이 훈련받는 분은 거기서 놀기도 하고, 수영도 했어요. 하지만 제 마음 속에는 그 곳에서 즐기면서 재미를 추구하는 게 죄짓는 것 같았어요. 그래서 멀찌감치 눈으로 만족하기만 했지 한 번도 들어갈 생각을 못했어요. 그런데 영적전쟁에 대한 깊이 있는 묵상을 하면서 한 목사님께서 자기 묵상을 얘기 하시는 데. 자기는 수영을 할 줄 몰랐는데. 배워야 될 필요를 못느꼈데요. 그런데 드 넓은 바다를 보면서 '주 하나님 지으신 모든 세계'를 찬양하는데 저 바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신비로운 섭리를 자기 눈으로 보지 못하고, 하나님 주신 것을 누리지 못한다는데 오히려 죄 짓는 것 같다는 마음이 들어서 그날로 수영을 배웠다는 거죠. 그 때 제가 생각했어요. "내 앞에 주신 것을 누리는 것도 그리스도인의 본분이구나. 나에게 주신 모든 것이 하나님이 주셨다고 말하면서 스스로를 얽어매고, 누리지 못하게 하는 것도 우리가 싸워야 하는 영적 전쟁이구나" 내 앞에 놓은 환경에서 하나님의 은혜를 누릴 수 있어야 합니다. 높은 곳을 향해 눈을 들라는게 아니에요. 지금 내 앞에 허락된 환경과 자리에서 우리는 충분히 하나님의 은혜 안에 깊이 잠길 수 있습니다.
Related Media
Related Serm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