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ithlife Sermons

성도의 영광

사무엘하  •  Sermon  •  Submitted
0 ratings
· 1 view

나를 영광스럽게 여기면 나도 그를 영광스럽게 하리라

Notes
Transcript
Handout
Sermon Tone Analysis
A
D
F
J
S
Emotion
A
C
T
Language
O
C
E
A
E
Social
View more →
사무엘하 15:24–37 (NKRV)
24 보라 사독과 그와 함께 한 모든 레위 사람도 하나님의 언약궤를 메어다가 하나님의 궤를 내려놓고 아비아달도 올라와서 모든 백성이 성에서 나오기를 기다리도다
25 왕이 사독에게 이르되 보라 하나님의 궤를 성읍으로 도로 메어 가라 만일 내가 여호와 앞에서 은혜를 입으면 도로 나를 인도하사 내게 그 궤와 그 계신 데를 보이시리라
26 그러나 그가 이와 같이 말씀하시기를 내가 너를 기뻐하지 아니한다 하시면 종이 여기 있사오니 선히 여기시는 대로 내게 행하시옵소서 하리라
27 왕이 또 제사장 사독에게 이르되 네가 선견자가 아니냐 너는 너희의 두 아들 곧 네 아들 아히마아스와 아비아달의 아들 요나단을 데리고 평안히 성읍으로 돌아가라
28 너희에게서 내게 알리는 소식이 올 때까지 내가 광야 나루터에서 기다리리라 하니라
29 사독과 아비아달이 하나님의 궤를 예루살렘으로 도로 메어다 놓고 거기 머물러 있으니라
30 다윗이 감람 산 길로 올라갈 때에 그의 머리를 그가 가리고 맨발로 울며 가고 그와 함께 가는 모든 백성들도 각각 자기의 머리를 가리고 울며 올라가니라
31 어떤 사람이 다윗에게 알리되 압살롬과 함께 모반한 자들 가운데 아히도벨이 있나이다 하니 다윗이 이르되 여호와여 원하옵건대 아히도벨의 모략을 어리석게 하옵소서 하니라
32 다윗이 하나님을 경배하는 마루턱에 이를 때에 아렉 사람 후새가 옷을 찢고 흙을 머리에 덮어쓰고 다윗을 맞으러 온지라
33 다윗이 그에게 이르되 네가 만일 나와 함께 나아가면 내게 누를 끼치리라
34 그러나 네가 만일 성읍으로 돌아가서 압살롬에게 말하기를 왕이여 내가 왕의 종이니이다 전에는 내가 왕의 아버지의 종이었더니 이제는 내가 왕의 종이니이다 하면 네가 나를 위하여 아히도벨의 모략을 패하게 하리라
35 사독과 아비아달 두 제사장이 너와 함께 거기 있지 아니하냐 네가 왕의 궁중에서 무엇을 듣든지 사독과 아비아달 두 제사장에게 알리라
36 그들의 두 아들 곧 사독의 아히마아스와 아비아달의 요나단이 그들과 함께 거기 있나니 너희가 듣는 모든 것을 그들 편에 내게 소식을 알릴지니라 하는지라
37 다윗의 친구 후새가 곧 성읍으로 들어가고 압살롬도 예루살렘으로 들어갔더라
# 성도의 영광
사람들은 다양한 곳에서 자신의 영광을 찾습니다. 어떤 사람은 국가로부터, 어떤 사람은 가족과 가문으로부터, 어떤 사람은 외모나, 성공을 통해서, 다른 사람의 인정으로부터 자신의 영광을 찾습니다. 사도 바울은 이런 사람들을 향해 빌립보서 3:19에서 "그들은 자신의 부끄러움을 영광으로 삼는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신뢰하는 성도의 영광은 하나님입니다. 이 영광은 아무에게나 주어지지 않습니다. 이 영광은 의롭다고 여겨지는 믿음, 하나님이 살아계시다는 표지를 알아보고, 그 힘으로 살게 하는 믿음을 통해 주어집니다. 모세가 그랬고, 엘리야가 그랬습니다. 모든 하나님의 사람들은 하나님을 자신의 영광으로 삼았습니다. 사무엘상 2장에 보면 하나님께서 엘리 제사장의 집안을 저주하시는 메시지 속에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멸시하리라" 이것은 바로 "나를 영광스럽게 여기는 사람은 나도 그들을 영광스럽게 하리라"는 말씀입니다. 하나님은 하나님께 자신을 맡긴 사람들의 영광이십니다. 다윗에게도 그랬습니다. 다윗이 밧세바를 통해 지은 죄 이후에 그는 영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었지만 그래도 다윗에게는 하나님 만이 자신의 유일한 영광이었다는데 변함이 없었습니다. 오늘 본문에서 그것을 알 수 있습니다.
# 자신의 경건으로 증명하는 하나님의 영광
다윗이 아들 압살롬이 일으킨 난(亂)을 피하여 예루살렘을 떠납니다. 이때 대제사장인 사독과 아비아달을 비롯한 모든 레위인들이 다윗과 동행합니다. 그들의 어깨에는 하나님의 언약궤를 메고 따라 나옵니다. 어쩌면 그들의 속마음은 하나님의 임재의 상징물인 언약궤를 다윗 편에 둠으로써 앞으로 벌어질 전투에서 / 이스라엘의 왕위를 주장할 때 다윗 왕에게 유리하게 하고 싶은 생각에서 그렇게 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다윗은 그들에게 언약궤를 도로 예루살렘 성으로 메고 돌아갈 것을 명합니다. 다윗이 언약궤를 돌려보내는 것은 언약궤를 자기 자신의 필요를 위한 도구로 삼지 않겠다는 표현이고, 의지입니다. 언약궤가 자신을 지켜주는 '부적'처럼 사용되거나, 하나님이 다윗을 지켜주셔야만 하는 수단이 될 수 없다는 걸 알았습니다. 만약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들이 하나님께서 자기의 죄 때문에 치시는 것이라면, 아무리 언약궤를 갖고 간다고 해도 소용이 없음을 다윗은 이미 잘 알고 있었습니다. 만약 하나님께서 은혜를 베풀어 주시고 동행해 주시면 언약궤와 동행하지 않아도 이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음을 확신했습니다. '엘리의 두 아들'이나 '사울'과 같은 사람들은 언약궤를 자기들의 필요를 위해서 이용하려다가 멸망하고 말았습니다. 그러나 다윗은 하나님의 임재의 상징인 언약궤를 이용하려 하기보다, 아들의 반역 사건이라는 참담한 재난을 통하여 오히려 자신을 다시 한 번 돌아보며 그 재난을 통하여 나타나는 하나님의 뜻에 겸손하게 순종하고자 했던 것입니다. 오늘도 많은 기독교인들과 심지어는 교회 지도자들 마저 신앙을 자신의 유익을 위한 도구로 이용하고자 합니다. 그러나 참된 그리스도인은 어떤 상황 속에서도 하나님의 종이라는 의식을 가지고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고자 하는 사람인 것입니다. 다윗이 하나님을 자신의 영광으로 삼으며, 오직 하나님의 뜻에 자신을 맡겼을 때 "나를 영광스럽게 여기는 그 사람은, 나도 그들을 영광스럽게 하리라"는 말씀을 하나님 편에서 응답해 주십니다. 10) 다윗은 피난 도중 아렉 사람 후새를 만나게 됩니다. 그는 다윗의 친구로서 아히도벨과 쌍벽을 이루는 모사였습니다. 그래서 다윗은 후새로 하여금 압살롬 진영으로 가게 하는데, 이 후새의 지략으로 압살롬의 군대는 다윗을 칠 수 있는 결정적 기회를 놓치게 됩니다. 이 모든 일들은 고난 가운데서도 다윗을 돌보시는 하나님의 은혜의 손길이었습니다.
# 두려워하지 않는 신앙(시편 3편)
시편 3편을 보면 [다윗이 그의 아들 압살롭을 피할 때 지은 시] 라는 부제가 달려 있습니다. 이렇게 시작합니다. "여호와여 나의 대적이 어찌 그리 많은지요..." 절망으로 가득차 있을 것 같은 목소리지만 이내 3절에 가면 그는 고백합니다. "여호와여 주는 나의 방패시요 나의 영광이시요 나의 머리를 드시는 자시니이다... 천만인이 나를 에워싸 진 친다 하여도 나는 두려워하지 아니하리이다!!" 다윗은 자신이 겪고 있는 시련 속에도 하나님의 도움을 포기한 적이 없습니다. 자신을 비난하는 소리에 믿음으로 하나님을 찾았습니다. 이전의 체험을 통해 주님의 도움을 익히 알고 있던 그는 깊은 확신을 가지고 주님의 사랑을 청하며 울부짖습니다. 그리고 그는 주님의 도우심으로 자신을 둘러싼 모든 시련에서 벗어납니다. "나를 거슬러 둘러선 수많은 무리 앞에서도 나는 두려워하지 않으리라"(시3:7) 믿음은 두려움을 쫓아 버립니다. 다윗은 자신에게 확신을 주시고, 이 역경 속에서 단련된 확고한 정신력을 가지고 희망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극심한 고통 속에서도 절대 굴복하지 않습니다.
Related Media
Related Sermons